제28회 칠일절 및 제22회 칠팔절 이기성 회장 말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