<57회> 성약인의 길 편 "위하는 법도를 세운 이유"